쉐보레 미디어

쉐보레 뉴스

유러피언 디젤 중형 세단, 쉐보레 말리부 디젤 시승 행사 개최!
등록일 :
2014-03-24
조회 :
1889

- 독일산 2.0 디젤 엔진과 아이신 프리미엄 6단 자동변속기 적용해 주행성능 강화

- 강원도 홍천에서 강릉으로 이어지는 130km 구간 시승




한국지엠주식회사(이하 한국지엠)가 강원도의 유려한 풍광을 배경으로 지난 6일, 선보인 말리부 디젤 모델의 미디어 시승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시승은 말리부 디젤의 강력한 힘을 느낄 수 있도록 강원도 홍천에서 한계령까지의 오르막을 포함, 강릉까지 이어지는 약 130km 구간에 걸쳐 진행됐다.



말리부 디젤은 탄탄한 주행성능을 바탕으로, GM 유럽 파워트레인이 개발하고 독일 오펠(Opel)이 생산한 2.0 디젤 엔진과 세계적으로 정평이 나있는 아이신(AISIN) 2세대 6단 자동변속기를 장착, 고품질 유러피언 드라이빙을 구현한다.



프리미엄 파워트레인



독일 오펠(Opel)의 카이저슬라우테른(Kaiserslautern) 파워트레인 공장에서 생산되는 말리부의 디젤 엔진은 높은 기계적 완성도와 효율 및 내구성을 바탕으로 2014년 워즈오토 올해의 엔진상(Ward’s 10 Best Engines)을 수상한 GM 글로벌 파워트레인의 대표작.



말리부 디젤은 최고 출력 156마력 및 1,750rpm부터 2,500rpm 사이의 실용 주행구간에서 35.8kg.m의 최대 토크를 제공하는 직접연료분사 방식의 2.0리터 4기통 첨단 터보 디젤 엔진을 채택해 부드럽고 파워풀한 주행 성능을 실현했다.



보쉬(Bosch) 고압 커먼레일 연료분사 시스템과 첨단 가변 터보차저를 적용해 튜닝된 말리부의 디젤 엔진은 급가속 및 추월 상황에서 폭발적인 순간 가속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고속도로 합류, 고속주행 추월과 같은 주행상황에서 38.8kg.m의 최대 토크를 제공하는 오버부스트(overboost) 기능을 발휘하도록 설계됐다.



특히, 말리부의 첨단 터보 디젤 엔진은 다중 연료분사 시스템과 최적화된 분사제어를 통해 디젤 엔진 특유의 연소소음을 절제하는 한편, 전자제어 방식의 가변형 오일 펌프를 적용해 고부하 실주행 조건에서의 연비를 획기적으로 개선했다.



GM의 럭셔리 브랜드 캐딜락(Cadillac)과 유럽의 오펠을 비롯해 유수의 글로벌 프리미엄 브랜드에서 널리 활용되며 부드럽고 세밀한 변속성능과 동시에 높은 연료효율로 호평을 받아 온 아이신 6단 자동변속기는 신속한 응답성과 최적화된 변속제어 시스템으로 말리부 디젤의 상품성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했다.



아이신 6단 자동변속기는 주행 및 변속 시 동력 손실을 최소화해 발진 및 추월 가속성능을 대폭 향상시킴과 동시에 높은 변속 응답성으로 쾌적한 유러피언 드라이빙 감성을 제공하며, 주행 여건을 가리지 않는 높은 수준의 실주행 연비로 주행의 재미와 경제성을 동시에 선사한다. (복합연비 13.3km/L, 고속주행연비 15.7km/L, 도심주행연비 11.9km/L).



중형 디젤 세단 트렌드 리더



말리부 디젤은 기존 말리부가 자랑하는 차별화된 내외관 디자인과 더불어 견고하고 다이내믹한 주행성능을 뒷받침하는 단단한 차체와 세밀한 서스펜션 세팅, 그리고 날카로운 핸들링을 그대로 이어받았다.



또한, 통합형 바디 프레임을 기반으로 후측방 경고시스템(RCTA: Rear Cross Traffic Alert), 사각지대 경고 시스템(SBZA: Side Blind Zone Alert) 등 능동형 안전 시스템을 대거 적용해 전세계적으로 입증된 차량 안전성에 전방위 통합 안전성을 배가했으며, 인피니티(Infinity)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과 함께 스마트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인 뉴 마이링크(NEW MyLink)를 채택해 안락하고 편의성 높은 실내공간을 연출한다.



호샤 사장은 “시장과 고객의 기대를 뛰어넘는 공격적인 가격정책으로 내수시장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중형차 시장의 트렌드를 이끌겠다”고 말했다.



말리부 디젤의 판매가격(자동변속기 기준)은 LS디럭스가 2,703만원, LT디럭스는 2,920 만원이다.



목록
견적 상담 신청